본문 바로가기
여행 맛집 캠핑 낚시

시화방조제 삼치 루어 낚시 방아머리선착장 방아머리항여객선터미널 포인트

by 수달수달김수달 2021. 5. 18.
반응형

시화방조제 방아머리 선착장 루어낚시 방아머리항 여객선터미널 포인트 삼치 낚시

아직 초여름이지만, 가을이면 시화방조제에서도 전어와 삼치가 낚인다.

시화방조제에서 삼치 루어가 잘되는 포인트는 담수가 섞이는 시화방조제 갑문 쪽이다. 

그리고 그 근 방인 방아머리 선착장 인근이 잘 잡힌다.

시화방조제 안쪽의 시화호에서도 숭어나 삼치가 잘 잡힌다. 

최근에 생긴 갑문 안쪽 도로 교량 위에서 수직으로 떨어트려 낚시하는 사람들도 제법 있다.

숭어는 루어로 낚이지 않으니 괜한 수고는 말길 바란다.

시화방조제의 끄트머리 방아머리 선착장의 선착장에서 삼치 루어낚시로 낚은 삼치와, 방아머리 선착장 출입이 될 때까지 시화방조제에서 낚은 우럭 두 마리.

시화방조제의 삼치 루어낚시 포인트다. 붉은색으로 표시된 곳이 삼치 루어낚시 포인트이다.  

이미지는 입질의 추억님의 블로그에서 퍼왔다.

위의 삼치는 7번인 방아머리 선착장 방아머리항 여객선터미널 바로 앞의 선착장에서 낚은 것이다.

삼치 루어낚시의 채비는 루어보다 카드 채비가 더 중요하다. 

새우처럼 보이는 카드 채비의 반짝이는 은빛이 삼치를 꼬시는데 유리하다. 

원투 성을 높이기 위해서 끝에는 스푼을 단다. 카드 채비가 길면 캐스팅이 불리하므로 3~5개의 바늘까지만 잘라서 연결한다.

방아머리 선착장에서 루어를 날리고 있는 조사들.

대부도에서 자월도 승봉도 등으로 들어가는 여행객들을 태우기 위한 대부 훼리 배가 들어오자 조사들이 피해 주고 있다.

방아머리 선착장의 여객선터미널.

대부 고속훼리 2호가 접안하고 있다.

카훼리를 보니, 이작도나 자월도로 여행 가고 싶어 졌다.

대부도 카훼리가 떠나자 새우잡이 배가 들어와서 잡아온 새우 박스를 부리고 있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