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업 경제 주가 정보/공무원 정보

2021년 공무원 봉급 인상률 내년도 임금 2021 교사 호봉표

by 수달수달김수달 2020. 11. 26.
반응형

매년 8월 말 경에는 기획예산처에서 다음년도 예산 기획안을 발표한다.

그 발표안에는 내년 공무원 임금 인상률이 포함된다.

공무원 급여도 모두 세금에서 지출되는 예산에 포함되니까 당연하다.

2021년 공무원 봉급 인상률은 0.9%로 확정됐다.

역대 최악이다. 역대 최악의 판데믹 사태를 겪고 있으니 모든 게 예년 같지는 않은 게 당연하긴 하다.

이를 바탕으로 2021 공무원 공급 인상률을 대입해서 2021년 공무원 봉급표를 만들어 봤다.

2021 공무원 봉급은 0.9%만 인상돼니, 2020년 봉급표와 별 차이도 안 느껴진다.

특히 9급 말단 공무원은 심하다.

하지만 대통령 연봉과 같이 원래 액수가 큰 급여는 0.9%만 올라도 은행 이율보다 좋으니 제법 큰돈이 오른다.

 

2021 교사 호봉표는 다음과 같다.

2021년 교직원 호봉표 2021년 교사 월급

 

2021년 경찰공무원 봉급표 2021 소방관 월급

아래는 작년에 썼던 글인데... 매년 같은 주제로 새로 글 쓰려니 귀찮아서 위와 같이 추가된 것만 덧붙이기로 마음먹고 과거 글은 텍스트 숫자 뿔리는 용도다.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뒤 취임 기간인 5년 동안 17만 4천 명의 공무원을 증원하는 로드맵을 세웠었다.

이에 따라 내년에 국가직 공무원이 1만 9천 명이 충원된다.

내년도 2020년 공무원 봉급 인상률은 2.8%로 최근 3년 만에 최고 수준이지만, 2017년에 마지막으로 3% 이상 인상된 이후로 계속 2%대 이하 인상이 이어지고 있다.

게다가 공무원 보수 위원회 추천 구간 중 가장 최저치인 2.8%의 공무원 임금 인상률이 정해졌다.

29일 기획재정부가 발표한 '2020년 예산안'에는 국가직 공무원 1만 8천815명을 충원할 계획이 있다.

19년도 공무원 인건비 총액은 39조 원으로 2019년에 비해 5.3%(1조 9천억 원) 늘어날 전망이다.

2020년에는 2019년에 동결되었던 병사 봉급 인상으로 인한 군인 월급 증액분 4천억 원도 포함된다.

문재인 정부는 증원의 조건으로 경찰, 교원, 집배원, 근로감독관, 생활안전 등 치안이나 국민 생활 관련된 공무원만 늘리겠다는 조건으로 '국정운영 5개년 계획'에서 2018년부터 2022년까지 5년간 공무원 17만 4천 명을 증원할 계획 인다.. 

소방, 경찰, 복지 분야 공무원은 만성적으로 인력이 부족해서 업무 과다로 고통받고 있다는 점도 고려했다.

소방이나 사회복지분야 등 지방직 공무원의 충원 계획은 연말쯤 확정된다.

경찰의 증원 6천여 명은 2022년 의무경찰 폐지에 따른 대체인력 1천466명, 파출소·지구대 순찰인력 512명, 여성·청소년 수사 475명 등이다. 

아울러 현역 병력 자원 감소에 따라 군무원·부사관 6천94명을 증원한다.

교육의 질 향상을 위해 국·공립 교원 4천202명을 증원하며

질병 검역과 건설·화학 안전, 세관·출입국 관리 등 생활·안전 분야 공무원 증원이 총 2천195명을 골자로 한다.

정부는 2020∼2022년 국가직과 지방직 공무원을 더 늘려 공무원 증원 로드맵을 완성할 계획이다. 

2017년에는 공무원 1만 2천 명, 2018년에는 2만 7천 명, 2019년에만도 3만 6천 명을 각각 증원했다.

정부는 내년 공무원 임금인상률을 2.8%로 결정했다. 

이 같은 인상률은 2017년 3.5% 급여 인상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최근 2015년∼2017년에는 임금인상률이 각각 3.8%, 3.0%, 3.5%로 모두 3%대였다.

당시에는 공무원 연금법 개정을 두고 공무원의 눈치를 봐야만 했기 때문이지만, 똥을 누고 난 이후인 2018년 2.6%, 2019년 1.8%로 떨어졌었다.

2020년 공무원 봉급표는 2020년 1월 초에 공식 발표될 예정이므로, 현재로서는 속단할 수 없다.

2019년 공무원 월급 표를 기반으로 2.8% 정도 금액을 더해서 생각하면 2020 공무원 봉급표가 될 것이다.

2020년에는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말단 공무원 급여 인상률에 대한 부담은 덜할 것이지만, 경찰, 소방공무원 처우개선이 우선되어야 할 것이다.

반응형

댓글0